’21년도 무궁화 보급사업 실시(전국 초·중·고등학교 250여곳)

LG상록재단이 청소년들이 나라꽃인 무궁화를 보다 친숙하게 접하도록 오는 2023년까지 전국 1000개 초∙중∙고등학교에 무궁화 5000그루를 무상으로 보급키로 해 화제다. 지난해 독립운동가인 남강 이승훈 선생이 세운 서울 오산고등학교와 도산 안창호 선생의 모교인 서울 경신고등학교에 무궁화 묘목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는 전국 300여개 학교에 약 1500 그루의 묘목을 보급했다.

나라꽃인 무궁화는 여름철 100여일간 매일 꽃송이가 피었다가 떨어지기를 반복하는 관상수로, 과거 학교나 길가, 공원 등지에서 쉽게 볼 수 있었다. 현재 전국의 가로수 937만 그루 중 무궁화는 약 5% 수준으로 51만여 그루에 불과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2020년 말 기준, 산림청)

LG상록재단은 이를 위해 산림청과 무궁화 연구 및 보급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위치한 수목원인 화담숲 인근에 무궁화 양묘장을 조성해 선덕, 원화 등 우수한 무궁화 품종 8000여 그루를 직접 심고 생육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해오고 있다.

또 화담숲에는 방문객들이 우수 품종의 아름다운 무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2500그루 규모의 ‘무궁화 동산’이 조성돼 있다.

특히 올해 공급하는 무궁화는 각 학교에서 무궁화 묘목을 잘 키우고 관리할 수 있도록 1.5미터 이상의 건강한 묘목을 우선 선별하고, LG의 농자재 전문 기업 팜한농에서 기부한 작물보호제도 함께 기증해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무궁화 나무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LG상록재단은 지난해부터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가정에서도 쉽게 기를 수 있는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단순히 나무 크기를 작게 만드는 것을 넘어 병충해에 강하고 아파트 등 일조량 및 통풍이 부족한 실내에서도 정상적으로 꽃을 피울 수 있는 신품종을 개발하는 것으로, 기존에 개량된 품종들의 우수한 특성을 결합하는 방법이 활용된다. LG상록재단은 ‘실내용 무궁화’가 개발되면 일반인들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재배 매뉴얼을 제작해 함께 보급할 계획이다.

금개구리 복원 업무협약 체결

멸종위기종 야생생물 Ⅱ급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을 위한 협약 체결, 멸종위기종 보호에 발 벗고 나선다.

시는 26일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을 위해 시청 접견실에서 한강유역환경청 – (재)LG상록재단 –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와 4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동헌 시장과 정경운 한강유역환경청장, 정창훈 (재)LG상록재단 대표, 이강운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으며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한강유역환경청과 광주시는 사업에 필요한 인·허가 및 공원관리 등의 행정지원을, (재)LG상록재단은 증식·복원에 따른 재정지원을 하며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는 금개구리 증식·복원·방사·모니터링 등 사업을 실시한다.

광주시 퇴촌면에 위치한 정지리 습지생태공원 주변은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 서식지로 조사(2009년 에코저널 소개)되어 경안천변 생태계의 보호와 서식지 확장을 위한 생태수로와 습지를 조성(2016년)했으나 경안천변 경작활동으로 인해 서식환경 교란 및 개체수가 감소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을 통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에 걸쳐 총 사업비 6천만원을 투입, 지속적인 서식지 관리 및 모니터링을 통해 개체수를 확보하고 양서류의 종 다양성을 높일 계획이다.

LG상록재단, 필드북 형태의 ‘한국의 민물고기’ 출간

LG상록재단, 나라꽃 ‘무궁화’확산 나선다


LG가 현재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나라꽃 ‘무궁화’의 품종 연구 및보급 지원에 나선다.

LG상록재단(이사장 구본무)과 산림청은 17일 김재현 산림청장, 남상건 LG상록재단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가정에서도 쉽게 가꾸고 즐길 수 있는 국내 첫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과 ▲기존에 개발된 우수 품종의 무궁화를 직접 키워 보급하는 사업을 전개키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나라꽃인 무궁화는 여름철 100여일간 매일 새 꽃송이가 피었다가 떨어지기를 반복하는 관상수로, 과거 학교나 길가, 공원 등지에서 쉽게 볼 수 있었다.

장미 등 다른 꽃나무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렇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진딧물이 많아 가꾸기 어렵다’라는 인식 탓에 그 수가 줄어들고 있다.

실제 전국의 가로수 678만본 중 무궁화는 5%로 약 36만본에 불과하고, 이를 포함해 전국에 300만본의 무궁화만 남아 있어 체계적인 관리와 지속적인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다. (*2015년 말 기준)

이에 LG는 우선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국내 첫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에 나선다.

단순히 나무 크기를 작게 만드는 것을 넘어 병충해에 강하고 아파트 등 일조량 및 통풍이 부족한 실내에서도 정상적으로 꽃을 피울 수 있는 특징을 가진 신품종을 개발하는 것으로, 기존에 개발된 품종들의 우수한 특성을 결합하는 방법이 활용된다.

‘실내용 무궁화’가 개발되면 가지치기, 분갈이, 비료주기, 친환경 병충해 방제법 등 일반인들도 배울 수 있는 재배매뉴얼을 제작해 함께 보급할 계획이다.

LG는 또 우수 품종 무궁화가 건강하게 자생할 수 있도록 묘목을 충분히 키운 후 무상으로 보급하는 활동도 전개한다.

이를 위해 LG상록재단이 운영하는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의 수목원인 화담숲 인근에 양묘장을 조성해 선덕, 원화 등 우수한 무궁화 품종 8,000본을 심은 후 계속 생육 상황을 살피며 관리한다.

이들 무궁화를 1.5미터 이상으로 키운 뒤 향후 5년간 전국 1,000개 학교에 무상으로 공급해 나라꽃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을 높이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특히, 화담숲에는 우수 품종의 무궁화 500주를 식재한 ‘무궁화 동산’을 조성해 방문객들이 아름다운 무궁화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이번 협력은 나라꽃 무궁화 연구와 보급에 기업이 첫 발을 내딛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남상건 대표는 “무궁화 꽃이 아름답고 친근한 나라꽃으로 국민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체계적인 보급과 확산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환경전문 공익재단인 LG상록재단은 동•식물 생태 보전 및 자연환경 보호를 위해 1997년 12월 설립됐다.

그동안 산성화 되가는 산림 회복, 천연기념물인 황새의 야생복귀를 돕기 위한 인공둥지 설치와 단계적 방사장 지원 사업을 펼치는 등 생태계 보호와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천연기념물 황새를 만날 수 있는 ‘예산황새공원’ 개원

황새 공원 개원식

지난 9일 예산군은 황선봉 군수를 비롯한 관내 기관 단체장과 LG상록재단(이사장 구본무) 정윤석 전무, 지역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황새공원 개원행사를 개최했다.

울타리정원오픈장_1

황새공원은 황새의 생태교육 공간인 황새 문화관을 비롯해 실제로 황새를 가까이에서 관찰 할 수 있는 황새 오픈장, 방사된 황새의 먹이터 이자 생활공간으로 이용될 생태습지, 야생적응 훈련을 위한 야생화훈련장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월요일과 휴관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동절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황새 공원 개원식 2

LG상록재단은 황새의 야생복귀를 돕고자 ’12년부터 매년 1억원씩 총 5억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방사거점을 조성하고 있다. 방사거점에는 인공둥지탑과 임시계류장이 설치되는데, 황새가 인공둥지로 쓸 수 있도록 설치하는 인공둥지탑은 13m 높이의 콘크리트 기둥으로 되어 있다. 이곳에서 3∼4년간 번식 및 야생 적응 훈련을 하고 단계적으로 자연에 방사되는 것이다. 시목리에 조성한 방사거점에는 얼마전 부화한 2마리의 새끼황새가 번식하고 있으며, 오는 9월 3일 황새공원에서 야생화 훈련을 받은 황새와 함께 자연으로 방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