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소개

상록재단

자연과 인간이 더불어 살아가는 늘 푸른 세상을 위하여

LG상록재단은 자연환경 보호와 자연자원의 효율적인 이용을 도모하기 위해 1997년 12월 구본무 회장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설립 당시만 해도 환경분야의 사회 공헌활동은 크게 주목을 끌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룰 때만이 참 생명이 살아갈 수 있다는 LG상록재단의 변함없는 신념은 우리나라의 사회 공헌활동에 새로운 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재단 설립 이후 LG상록재단은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지속적이고 근본적인 생태계 보호를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추진해 오고 있습니다. 동ㆍ식물 생태 보전 사업은 LG상록재단의 주된 관심사입니다.

식물 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숲을 건강하게 만들기 위해 산성화 피해 산림회복사업, 푸른산 사랑운동, 등산로 나무 이름표 달아주기 등 많은 노력을 하였으며, 무엇보다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숲과 환경의 가치와 중요성을 깨닫도록 청소년 생명의 숲 교실도 운영하였습니다.

현재 LG상록재단은 새집 달아주기, 철새 먹이주기, 황새 인공둥지 지원 등 환경보호의 지표로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조류보호 사업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2000년에 LG상록재단에서 국내 최초로 발간한 조류도감 <한국의 새>는 많은 탐조인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으며 탐조를 위한 필수 지침서로 자리 잡았습니다. 한국의 새 조류도감은 App으로도 제작되어 청소년 및 일반인들이 자연환경과 생태계 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한편 수목의 체계적인 보전과 연구뿐 아니라 생태체험을 통한 교육의 장을 제공하고자 경기도 곤지암 일대에 5만여 평 규모로 곤지암 화담숲을 조성하였습니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룰 때만이 참 생명이 살아갈 수 있다는 LG상록재단의 신념이 자연환경을 넘어 우리 모두의 마음까지 푸르게 만들기를 기대합니다.

관련링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