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LG, 10년간 지역사회 보육 인프라 지원 이어와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이 서울 용산구에 어린이집을 건립해 기증했다.

LG복지재단은 저출산과 경력단절 여성 증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지역사회 보육 인프라 구축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자체에 어린이집을 건립해 기증해오고 있다.

이와 관련, LG복지재단은 27일 서울 용산구 응봉근린공원 부지 내에 건립한「구립 맑은숲 어린이집」 개원식을 가졌다.

이번에 개원한 어린이집은 LG복지재단 16억원을 비롯해 서울시와 용산구 등이 총 25여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735.47m2 에 어린이 90여명을 보육할 수 있는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됐다.

LG하우시스 천연원료 바닥재와 고효율 단열재, 창호 등 친환경 건축자재를 사용하고, LG전자의 시스템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공조 시스템을 설치했다.

또, 공원을 앞마당처럼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숲 체험장을 운영하는 등 자연 친화적인 교육 환경으로 조성됐다.

이날 개원식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진영 국회의원, 박길준 용산구의회 의장, 김제리 서울시의원, 남상건 LG복지재단 부사장, 유필계 LG유플러스 부사장 등 용산구 및 LG 관계자와 학부모 200여명이 참석했다.

남상건 LG복지재단 부사장은 “보육시설 수요에 비해 국공립 어린이집이 부족한 상황에서 LG복지재단이 건립한 9번째 어린이집을 용산구에 선물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친환경적인 보육환경 속에서 아이들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LG는 지난 ‘07년부터 총 140여억원을 지원해 9개 지자체에 1,100여명의 어린이들을 보육할 수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건립해 기증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