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LG 의인상’ 첫 번째 수여자로 故 정연승 상사 선정, 유가족에게 위로금 1억원 전달

LG복지재단(대표: 구본무)이 지난 8일 교통사고를 당한 여성을 구하려다 신호 위반 차량에 치여 숨진 故 정연승(35) 특전사 상사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유가족을 돕기 위해 1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하였다.
 
이는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회장과 LG 차원의 뜻을 담은 것으로, 공익법인인 LG복지재단은 그 일환으로 올해 ‘LG 의인상’을 신설하고 첫 번째 수여자로 故 정 상사를 선정한 데 따른 것이다. 
 
육군 특수전사령부 9공수여단 소속 정 상사는 이른 아침 출근길에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은 여성을 발견하고, 곧바로 달려가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하던 중 신호를 위반해 달려 오던 트럭에 치여 끝내 목숨을 잃었다.
 
정 상사는 그간 열정적이고 솔선수범의 자세로 복무해 부대원들의 귀감이 되어왔으며, 평소에도 장애인 시설과 양로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고, 결식 아동과 소년소녀 가장을 후원하는 등 처지가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을 주저 없이 실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족으로 아내와 여덟 살, 여섯 살의 어린 두 딸이 있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