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연암문화재단

LG연암문화재단, 교육부·한국외대와 업무협약 체결

LG가 다문화 가정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이중언어(bilingual) 교육 지원을 확대한다.

LG연암문화재단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박춘란 교육부 차관, 김인철 한국외국어대 총장, 남상건 재단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 학생 이중언어 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LG는 교육부와 공동으로 오는 11월에 ‘전국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를 열고, 한국외대는 심사 등 대회 운영을 맡기로 했다.

LG연암문화재단은 이와 함께 한국외대와 함께 개발한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 학교’의 이중언어 교육 프로그램을 일선 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보급하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한국외대 교수진이 중국과 일본, 몽골,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5개국 언어에 대해 학년별 맞춤 수업을 2년간 진행하는 것으로, 글로벌 캠프를 비롯해 해당 언어권 국가 현지 연수, 학교생활 및 진로 선택에 대한 멘토링 등으로 구성돼 있다.

재단은 2010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통해 과학과 이중언어에 재능이 있는 다문화 청소년 2천800여명을 상대로 교육을 진행했다.

박춘란 차관은 “다문화 학생은 이제 교육 소외계층이 아닌 우리 사회를 이끌어 갈 미래 인재”라면서 “이들이 잠재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