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연암문화재단

LG아트센터 ‘집들이’

마곡으로 이사 후 내부 첫 공개

LG아트센터 서울이 품고 있는 1335석 다목적 공연장 ‘LG 시그니처 홀’. LG전자가 네이밍 스폰서로 참여했다. /LG아트센터 서울

 

서울 강서구 마곡으로 이사 간 LG아트센터가 21일 처음으로 내부를 공개했다.

일본의 세계적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이 복합 문화 공간은 마곡 서울식물원 입구에 들어섰다. 지하 3층, 지상 4층 규모로 연면적은 4만1631㎡. 강남 LG아트센터의 2배로 커졌다. LG와 서울시가 공공 기여 시설로 건립했고 이름은 ‘LG아트센터 서울’로 바뀌었다. 브랜드를 계승하고 공공성을 부여했다는 설명이다. 공사비 2556억원이 들었고 오는 10월 공식 개관한다.

LG아트센터 서울의 지상을 관통하는 타원형 통로인 ‘튜브’는 서울식물원과 LG사이언스파크로도 연결돼 예술과 과학, 자연이 융합되는 공간이다 /LG아트센터 서울

 

LG아트센터 서울은 내부에 LG 시그니처 홀(총 3층 1335석)과 U+ 스테이지(최대 365석), 리허설룸 등을 품고 있다. LG 시그니처 홀은 오페라 극장 규모의 무대와 콘서트 전용 홀의 음향 시설을 갖춘 다목적 공연장이다. 무대 폭 20m, 깊이 32.5m로 역삼 시절의 2.5배로 커졌다. 4관 편성(100여 명 규모) 오케스트라부터 오페라, 뮤지컬, 발레, 콘서트 등 모든 장르의 대형 공연을 치를 수 있다. U+ 스테이지는 빈 무대부터 원형 무대까지 무대와 객석 형태를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가변형 블랙박스 극장이다.

LG아트센터 서울에 들어서는 가변형 블랙박스 공연장 ‘U+ 스테이지’. 역삼 시대에는 소극장이 없었다. /LG아트센터 서울

LG아트센터 서울은 식물원 옆 공연장이다. 마곡나루역에서 곧장 연결되며 여의도역 15분, 광화문역 33분, 강남역 38분 거리다.

LG아트센터 서울 전경 /LG아트센터 서울

LG아트센터 ‘집들이’ – 조선일보 (chosun.com)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