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연암문화재단

‘LG디스커버리랩 부산’ 개관…4차산업 AI 교육관 활용

LG디스커버리랩 부산 전경. 부산시

‘LG디스커버리랩 부산’이 5일 개관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지난 20여 년간 LG가 운영해온 ‘LG사이언스홀 부산’ 과학 전시관을인공지능(AI) 교육관인 ‘LG디스커버리랩 부산’으로 재단장해 개관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8년 LG는 창업을 시작했던 부산에 LG사이언스홀을 개관해 지역 청소년들에게 과학기술 학습의 장을 제공해왔지만, 시설 노후화 등으로 2019년 11월 운영을 중단했다. 당시 폐관을 결정한 LG는 지역사회의 요구에 응해 폐관을 철회하고 청소년 교육센터로 전환해 운영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에 부산시와 LG, 지역의 과학·교육계, 시민, 민간단체 등 지역사회의 공동 노력으로 운영 중단 2년 만에 인공지능 교육관으로 재탄생했다.

LG디스커버리랩 부산이 5일 개관했다. 부산시

‘LG디스커버리랩 부산’은 기존 ‘LG사이언스홀 부산’이 위치한 LG화학 건물(부산진구 연지동) 내 1~2층을 활용해 조성, 인공지능기술이 변화시킬 미래의 모습을 아이들이 체험하고 자신의 미래를 상상할 수 있는 곳으로 꾸며졌다. 이는 LG연암문화재단이 사회공헌 일환으로 운영한다.

또 인공지능기술을 로봇·시각지능·언어지능·디지털 휴먼·데이터 지능 등 5개 분야로 구분하고 자율주행·모션기술·챗봇 등 미래 인공지능기술을 실습·체험할 수 있는 인공지능 교육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서 청소년들에게 직무탐색의 기회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문호 LG 재단 이사장은 “LG가 사업을 시작하고 20여 년간 부산 청소년들의 사랑을 받아온 뜻깊은 장소에서 청소년 인공지능교육을 새롭게 시작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LG는 디스커버리랩을 통해 부산지역 청소년이 인공지능 역량을 키우고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역사회가 힘을 합치고 LG연암문화재단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부산의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그릴 수 있는 공간이 다시 문을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 지자체, 민간단체, 기업 등이 힘을 모아 과학기술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과학의 힘으로 우리 부산이 누구보다 먼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