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상록재단

’21년도 무궁화 보급사업 실시(전국 초·중·고등학교 250여곳)

LG상록재단이 청소년들이 나라꽃인 무궁화를 보다 친숙하게 접하도록 오는 2023년까지 전국 1000개 초∙중∙고등학교에 무궁화 5000그루를 무상으로 보급키로 해 화제다. 지난해 독립운동가인 남강 이승훈 선생이 세운 서울 오산고등학교와 도산 안창호 선생의 모교인 서울 경신고등학교에 무궁화 묘목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는 전국 300여개 학교에 약 1500 그루의 묘목을 보급했다.

나라꽃인 무궁화는 여름철 100여일간 매일 꽃송이가 피었다가 떨어지기를 반복하는 관상수로, 과거 학교나 길가, 공원 등지에서 쉽게 볼 수 있었다. 현재 전국의 가로수 937만 그루 중 무궁화는 약 5% 수준으로 51만여 그루에 불과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2020년 말 기준, 산림청)

LG상록재단은 이를 위해 산림청과 무궁화 연구 및 보급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위치한 수목원인 화담숲 인근에 무궁화 양묘장을 조성해 선덕, 원화 등 우수한 무궁화 품종 8000여 그루를 직접 심고 생육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해오고 있다.

또 화담숲에는 방문객들이 우수 품종의 아름다운 무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2500그루 규모의 ‘무궁화 동산’이 조성돼 있다.

특히 올해 공급하는 무궁화는 각 학교에서 무궁화 묘목을 잘 키우고 관리할 수 있도록 1.5미터 이상의 건강한 묘목을 우선 선별하고, LG의 농자재 전문 기업 팜한농에서 기부한 작물보호제도 함께 기증해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무궁화 나무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LG상록재단은 지난해부터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가정에서도 쉽게 기를 수 있는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단순히 나무 크기를 작게 만드는 것을 넘어 병충해에 강하고 아파트 등 일조량 및 통풍이 부족한 실내에서도 정상적으로 꽃을 피울 수 있는 신품종을 개발하는 것으로, 기존에 개량된 품종들의 우수한 특성을 결합하는 방법이 활용된다. LG상록재단은 ‘실내용 무궁화’가 개발되면 일반인들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재배 매뉴얼을 제작해 함께 보급할 계획이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