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한국 응급의료 발전에 일생 바친 故 윤한덕 센터장에게 ‘LG 의인상’ 수여

 

LG는 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지난 18일 1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했다.

윤 센터장은 전남대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로, 지난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중앙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팀장으로 응급의료 현장에 합류했다. 평소 ‘중증 환자들이 응급실에서 기다리지 않고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는 생각으로 격무 속에서도 밤낮없이 환자를 돌봐왔다.

201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해서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 국내 도입, 응급진료 정보망 구축 등 현재의 응급의료 체계를 만들고 발전시켜 한국의 ‘응급의료 버팀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응급의료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헌신으로 일주일 중 5~6일을 귀가하지 않고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평소 자신의 안위보다 한 명의 응급환자라도 더 돌보고 응급의료 체계를 발전시키는데 대한 의지가 더 컸던 고인의 헌신적인 노력과 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오래도록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G는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서부터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키로 했다.

이번 윤 센터장을 LG 의인상 대상자로 선정한 것도 직업인으로서 의사를 넘어 응급의료에 일생을 바친 그의 삶이 우리 사회에 큰 울림을 준데 따른 것이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