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한겨울 바다에 뛰어들어 생명 구한 김인학 선장에게 ‘LG 의인상’ 수여

LG복지재단은 연초 울산 남구에서 겨울 바다에 맨몸으로 뛰어들어 물에 빠진 선원을 구조한 김인학 선장(57)에게 지난 2월 3일 ‘LG의인상’을 수여했다.

김 선장은 지난 1월 3일 오후 2시경 장생포항 해상에서 선박 엔진을 수리하다 인근 어선에서 홀로 작업 중이던 선원 A씨(33)가 바다에 빠져 살려달라고 소리치는 것을 들었다.

그는 A씨를 구하기 위해 긴 막대를 뻗어도 보고 튜브를 던져도 봤지만 역부족이었고, 근처를 지나가는 배를 향해 손짓을 해도 소용이 없자 결국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들었다.

김 선장은 가까스로 A씨의 몸을 붙잡아 부두로 헤엄쳐와 해경에 의해 구조될 때까지 물 속에서 한참을 버텼다.

김씨는 지난해 말 어깨 수술을 받아 몸이 불편한 상태였지만 “구조가 더 늦어지면 생명이 위험한 상황이라 무조건 사람부터 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바다로 뛰어들었다”며 “곧바로 물에 뛰어들지 못한 게 미안하다”고 담담히 말했다.

LG 관계자는 “불편한 몸에도 이웃을 구하기 위해 차가운 겨울바다에 뛰어든 김인학 선장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