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인명 구하기 위해 거센 불길 속으로 뛰어든 외국인 알리 氏에게 ‘LG 의인상’

LG복지재단은 강원 양양군 양양읍 구교리 원룸 주택 화재 현장에서 생명을 구하기 위해 불길에 뛰어든 카자흐스탄 출신 근로자 알리(28)氏에게 지난 23일 ‘LG 의인상’을 수여했다.

알리 씨는 3월 23일 자정 무렵 집으로 가던 중 자신이 살고 있는 3층 원룸 건물에 화재가 난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불이 난 2층으로 뛰어 올라갔다.

알리 씨는 사람들에게 화재 사실을 알리기 위해 서툰 한국말로 “불이다. 불이야!”라고 소리치며, 불이 난 2층 방문을 수 차례 두드렸지만 인기척만 있을 뿐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소방대원들이 도착할 때까지 기다릴 수 없어 1층에 거주하는 건물 관리인과 열쇠로 문을 열려고 시도했으나, 열리지 않았다.

알리 씨는 사람을 빨리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건물 밖으로 나가 외벽에 설치된 가스배관과 TV 유선줄을 잡고 거센 불길이 치솟고 있는 2층 창문으로 올라갔다.

이어 망설임 없이 창문을 열고 방 안으로 들어 갔으나, 이미 연기와 불길로 가득 차 있는 방에서 사람을 찾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었다.

알리 씨는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다시 밖으로 나왔고, 이 과정에서 목, 등, 손 등에 2~3도의 중증 화상을 입었다.

알리 씨의 빠른 대처로 건물 안에 있던 10여명의 주민들은 무사히 대피할 수 있었고, 주민 한 명은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했다.

한편, 알리 씨는 카자흐스탄에 있는 부모님과 아내, 두 아이를 부양하기 위해 3년 전 관광비자로 한국에 와 체류 기간을 넘어 공사장 일용직으로 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의 안전과 불법체류 사실이 알려지는 것보다 사람들을 살리는 것이 먼저라는 알리 씨의 의로운 행동으로 더 큰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의인상 시상 취지에 대해 말했다.

알리 씨는 2017년 ‘LG 의인상’을 수상한 스리랑카 국적 니말 씨에 이어 두 번째 외국인 수상자이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