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의식 잃고 쓰러진 시민 구한 여학생에게 ‘LG 의인상’ 수여

LG복지재단은 뇌출혈로 쓰러진 남성을 구한 황현희(17), 민세은(13) 양에게 지난 7일 ‘LG 의인상’을 수여했다.

지난달 24일 광주광역시 남구 백운동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가던 고등학교 2학년 황현희 양은 창 밖으로 한 남성이 갑자기 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황 양은 망설임 없이 인근 정류장에서 내려 남성이 쓰러진 장소로 향했고, 넘어진 충격으로 출혈이 심한 남성을 주변에 있던 시민과 함께 지혈하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

현장에 있던 중학교 1학년 민세은 양은 119에 신고를 한 뒤 황 양과 함께 동행할 사람이 없는 남성을 위해 선뜻 구급차를 타고 병원까지 이동했다.

황 양은 남성의 휴대전화로 보호자인 노모와 연락을 주고받았고, 민 양과 함께 거동이 불편한 노모가 있는 곳까지 직접 찾아간 뒤 부축해 병원으로 안내해 신속하게 수술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끝까지 도왔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자기 가족의 일처럼 주저하지 않고 나선 여학생들의 선행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말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