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어린 생명 지키는 ‘베이비박스’ 10년째 운영한 이종락 목사에게 ‘LG 의인상’ 수여

LG복지재단은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해 버려지는 아기의 생명을 보호해 온 ‘이종락 목사(65)’와 화재현장에서 방범창을 뜯고 이웃을 구한 장원갑(53)氏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

LG는 그 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키로 했다.

우리 사회와 이웃에 대한 사랑을 실천한 시민들의 사례를 발굴해 함께 격려함으로써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그 첫 번째로 아기가 유기되어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상자 모양의 생명보호 장치인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하고 있는 이종락 목사에게 18일 ‘LG 의인상’을 수여했다.

이 목사는 지난 2009년 서울시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에서는 처음 베이비박스를 설치한 이래, 현재까지 1,519명의 아기를 보호했다.

교회 외부와 내부를 잇는 통로 구조의 베이비박스는 아기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내부가 따뜻하게 유지되고, 바깥쪽 문이 열리면 알람 소리가 울려 즉시 실내에서 문을 열어 아기를 구조할 수 있는 장치이다.

이 목사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해 아기를 다시 데려가도록 하기도 하고, 이들 보호자에게는 자립할 수 있도록 생활비와 육아용품을 지원해오기도 했다.

이종락 목사는 “더 많은 아기를 보호하고 미혼부모를 지원하는데 힘쓰겠다”며, “의인상이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위기영아와 미혼부모들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광역시 동구에 사는 장원갑(53)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경 산책을 하다 주변에서 불길과 연기가 치솟는 광경을 목격했다. 현장에 달려간 장씨는 화재가 난 집안에 미처 탈출하지 못한 노인이 창문에 기대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장 씨는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돌로 방범창을 내리찍어 뜯어내고, 창문을 깬 뒤에 화상을 입고 움직이지 못하던 노인을 집 밖으로 끌어냈다.

이어, 옆집에도 화재 사실을 알려 노부부를 대피시키기도 했다.

장 씨는 허리와 다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망설임 없이 구조에 나섰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버려지는 아이들을 위해 10년동안 한결같이 헌신해 온 이종락 목사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한 장원갑씨의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많이 퍼져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말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