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국내 최장기 위탁모 봉사자 전옥례氏에게 ‘LG의인상’

LG복지재단은 36년간 홀로 남겨진 영유아 119명을 양육해온 국내 최장기 위탁모 봉사자 전옥례씨에게 지난달 16일 ‘LG의인상’을 수여했다.

위탁모 봉사란 부모나 가족이 키우지 못하는 36개월 미만의 영유아들을 입양 전까지 일반 가정에서 양육하고 보호하는 활동을 말한다.

전씨는 국내 350여명의 위탁모 중 최고령이자 30년 넘게 계속 활동한 유일한 봉사자이다.

통상적으로 장기간 위탁모 봉사를 할 경우 보통 짧게는 몇 개월, 길게는 몇 년 동안 쉬었다가 다시 아이를 맡는 경우가 많지만 전씨는 공백기 없이 36년 간 아이들을 계속 양육해왔다.

전옥례씨는 지난 1984년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으로 이사하여 인근에 위치한 ‘동방사회복지회’의 위탁모 활동을 우연히 알게 되면서 봉사를 시작했다.

당시 초등학생 두 아들을 키우던 전씨에게 부모 없이 남겨진 또 다른 아이들을 키우는 일은 쉽지 않았다.

걸음마도 떼지 못한 아이들을 키우는 일은 체력적으로 힘들었고, 아이가 갑자기 아프거나 울 때마다 큰 일이 생길까 잠 못 자며 마음을 졸였다.

전씨는 “아이를 떠나 보낼 때마다 마음이 아파 울다 보니 이제는 평생 흘릴 눈물이 모두 말라버린 것 같다”며 “아이들이 좋은 가정으로 갈 수 있도록 데리고 있는 동안만이라도 건강하게 키우는 것이 나의 몫이라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전씨는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병과 장애가 있는 아이들도 마다 않고 자발적으로 맡아 양육해 왔다.

지난 2008년 돌봤던 (가명)유진이는 미숙아라 심부전, 기흉을 앓고 있었지만 전씨의 정성으로 몸이 많이 회복된 상황에서 약사인 양부모를 만나 심장병도 치료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018년 생후 6개월 이던 (가명)영한이는 선천적으로 왼쪽 다리가 불편해 깁스를 하고 있었는데 전씨가 수술까지 시켜가며 정성을 다해 돌봤고, 이듬해 입양을 보낼 땐 건강하게 걸을 수 있었다.

전씨는 생후 1개월때부터 두 돌이 넘을 때까지 오랜 기간 키웠던 아이가 발달 지연과 자폐로 결국 입양되지 못하고 보육 시설로 가게 되자, 그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후원금을 보내기도 했다.

외국으로 입양된 아이들이 10대, 20대로 성장해서 한국을 방문할 때 전씨를 친부모처럼 찾는 경우도 많았다.

한편, 전씨가 36년간 위탁모 봉사를 이어올 수 있었던 데에는 가족들의 도움이 컸다. 남편 유성기씨는 항상 목욕과 식사준비 등을 도와주며 이미 육아 전문가가 다 됐고, 어릴 때부터 동생들의 헝겊 기저귀 빨래를 정리하고 아이들과 놀아주던 두 아들은 불혹이 넘은 지금도 여전히 도움을 주고 있다.

전옥례씨는 “내가 이런 상을 받을 자격이 되는지 모르겠다”며 “앞으로도 건강이 허락하는 한 명의 아이라도 더 돌보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반평생을 한결같이 어머니의 마음으로 아프거나 홀로 남겨진 어린 아이들을 사랑으로 양육해온 전옥례씨의 숭고한 봉사의 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생각하고 확산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에는 34년째 무료 급식소에서 봉사한 정희일 할머니, 55년간 무료 진료와 급식 봉사를 펼치고 있는 박종수 원장 등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하는 일반 시민으로 수상 범위를 확대, 더불어 사는 가치를 보편적으로 확산하는데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39명이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