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교육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 학교

다문화 가정의 청소년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글로벌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입니다.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 학교’는 다문화 가정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는 프로그램으로 이들이 성장기 때 겪을 어려움을 꿋꿋이 이겨나갈 수 있도록, 그들의 정체성을 일깨워주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LG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입니다.

과학과 언어 분야 국내 최고 교육기관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한국외국어대학교와 함께 다문화 청소년들이 가진 장점과 강점을 배가시키고, 나아가 미래사회에서의 핵심 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 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한국인과 외국인의 혼인은 총 35만 건으로 전체 10%에 이를 정도로 대한민국 다문화 가정의 수는 가파르게 늘고 있습니다. 또한 국민의 65% 이상이 여전히 대한민국은 단일민족이며, 스스로 생각하는 다문화 체감지수가 50점을 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은 우리 사회의 ‘다문화’ 가정에 대한 인식 개선과 지원이 여전히 필요함을 의미합니다.

이에 따라, 2년간의 온라인과 오프라인 캠프 등을 통해 양질의 교육을 지원하고, 부모님 나라의 자매결연 학교 방문, 국제 엑스포 참가 등 학교에서는 경험하기 어려운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대학생 멘토링을 통하여 학업적인 부분뿐 아니라 학교생활, 진로 선택, 공부방법 등 다문화 학생들이 가진 여러 고민들을 나누고 조언을 받을 수 있도록 하여 학생들이 자신감을 되찾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사랑의 다문화 학교는 공공부문과의 협력을 통하여 몽골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등의 소수 언어에 대한 이중언어능력시험을 구축 및 시행하고 있으며, 4차산업혁명 시대에서 필요한 창의적 인재 및 창의문화 확산을 위해 국내외 메이커 페스티벌에 참가하여 이를 적극 알리는 역할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 학교’는 앞으로도 미래 한국사회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다문화 가정의 청소년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글로벌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영메이커 프로그램

메이커 운동을 기반으로 창의적인 인재를 육성하고, 생활과학 및
창의문화 대중화에 기여하는 사업입니다

영메이커 프로그램은 청소년 과학 교육의 미래상을 제시하고, 과학문화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시행하는 사업으로, 아카데미와 페스티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카데미는 교육복지우선학교의 자유학기제를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에게 과학과 예술이 융합된 과학 교육 및 프로젝트 기반 실습을 진행하고 창의적 인재를 육성합니다. 특히, 아카데미 참여 학생들은 페스티벌 참가를 통해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하고 확산시켜 나가고 있습니다.

페스티벌은 공유, 협력, 나눔을 핵심가치로 1박 2일 간 만들기 워크숍, 놀이체험, 전시 등 과학과 문화·예술
이 융합된 체험부스를 운영합니다. 일반 대중 그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있으며 다양한 제품들을 직접 만들어보기도 하고, 다른 사람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품을 경험 할 수 있습니다.

메이커 운동은 아이디어를 자신의 힘으로 직접 구현하고 네트워크를 통해 프로세스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확산시켜 나가는 메이커들의 문화로, 미래의 산업과 경제를 이끌어 나갈 밑바탕입니다. LG연암문화재단은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이 메이커 운동에 대해 알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창의 문화를 확산하고 나아가 국가의 산업과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입니다.

프로그램 개요

엘지재단 영메이커 페스티벌 프로그램 개요 테이블
구분 아카데미 페스티벌
지원대상 교육복지우선학교 중학생 초등 ~ 고등학생 및 가족 대상 누구나
내용 과학 · 예술 융합 과학교육 만들기 워크샵, 놀이체험 등
사업일정 7월 ~ 10월 9월 ~ 10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