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글로벌네비게이션 바로 가기 사이트맵 바로 가기

BUSINESS

LG의 공익재단의 다양한 사업분야를 만나보세요.

영메이커- LG연암문화재단, 중학생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활용한 메이커 전문 교육프로그램인 ‘영 메이커 아카데미’ 운영,
8일과 9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LG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영 메이커’ 육성에 나섰다.

LG연암문화재단은 10월 8일과 9일 양일간 국립과천과학관과 함께 청소년을 대상으로 경쟁이 아닌 참여·공유·협력 기반의 창작문화 확산을 위한 참여형 융합 과학 축전인 ‘영 메이커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숙명여대, 전국기술교사 모임, 한국 메세나협회 등 다양한 외부 기관이 참여해 창의적 과학워크숍, 예술체험교육, 세계의 놀이체험 및 그래피티 퍼포먼스 등 60여가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무료로 진행됐다.

특히, LG연암문화재단이 지원한 ‘영 메이커 아카데미’를 수료한 중학생들이 직접 페스티벌에 참여해 본인들이 만든 제품을 전시하고 다른 참가자들과 생각을 공유하는 체험프로그램도 실시됐다.

‘영 메이커 아카데미’는 ‘영 메이커’ 육성을 위해 자유학기제를 활용한 메이커 전문 교육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경기도 용인 신갈중학교 1학년 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9월 19일부터 3주간 진행됐다.

‘영 메이커 아카데미’는 학생들이 과학·디자인·음악을 융합한 창의적 만들기를 직접 경험하고 배워서 스스로 만든 작품을 다른 학생들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LG연암문화재단은 서울교대(과학)와 메세나협회(문화/예술)의 협력 아래 전자석 모빌 만들기, 오르골 탄성이용 뮤직박스 만들기, 전자 건반 만들기 등 제작 교육을 비롯해 공간 설치 미술, 공예, 컴퓨터 음악 등 전문가들의 강의를 참가학생들에게 제공했다.

LG관계자는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학교’의 과학영재, 언어영재 육성과정과 LG상남도서관의 ‘플레이메이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창의적 인재 육성에 앞장서왔다”며, “영 메이커 육성 프로그램 규모를 점차적으로 확대해 생활 과학 및 창의 문화 대중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커’는 특정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개발하는 창작활동을 뜻하는 말로 미국의 정보통신(IT) 전문 출판사 오라일리가 2005년 ‘메이크(MAKE:)’라는 잡지를 창간하면서 주창한 개념이며, 우리나라에는 현재 약 20만명의 메이커들이 활동하고 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아직은 취미 수준에 머물러 있는 국내 메이커들의 활동이 앞으로 스타트업을 비롯한 창조경제 활성화의 진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간 백만 메이커를 양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