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글로벌네비게이션 바로 가기 사이트맵 바로 가기

NEWS

LG의 공익재단에서 진행되는 다양항 활동소식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11

LG가 22년째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 지원사업을 통해 저신장증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하고 있다.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27일 오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기증식」을 열고, 올해 총 126명의 저신장증 어린이들에게 약 10억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인 ‘유트로핀’을 지원한다. 이 가운데 추가적인 성장가능성이 높은 41명은 작년에 이어 2년간 지원을 받는다.

저신장증 어린이들은 일반적으로 1년 평균 4센티미터 미만으로 성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을 통해 평균 2배인 8센티미터 이상, 최대 20센티미터까지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복지재단은 1995년부터 매년 대한소아내분비학회 소속 전문의들의 추천을 받아 경제적 문제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가정의 저신장증 아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기 위해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 지원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22년간 1,222명을 지원했다.

하현회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우리 사회의 좋은 이웃이 되기 위해 여러 활동을 하고 있다”며, “성장호르몬제 지원은 키가 작은 어린이와 그 가정에 웃음을 되찾아 주어 특별한 감동과 보람을 느끼게 해주는 활동”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증식에는 신충호 대한소아내분비학회 부회장(서울대 교수), 이상근 아동협회 회장, 하현회 ㈜LG 사장, 남상건 LG복지재단 부사장, 이승원 LG생명과학 의약·바이오사업 담당 상무와 저신장아동 및 가족 등 160여명이 참석했다.

‘유트로핀’은 LG생명과학이 1992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성장촉진 호르몬제로, 매년 ‘유트로핀’ 매출액의 1% 이상을 기부하여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지원에 사용하는 등 LG복지재단과 LG생명과학의 지속가능한 사회공헌모델로 자리잡고 있다.

 

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