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글로벌네비게이션 바로 가기 사이트맵 바로 가기

NEWS

LG의 공익재단에서 진행되는 다양항 활동소식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3. LG연암문화재단은 28일 여의도 LG___윈타워에서 제28회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구본무 LG 회장)_

■ 28일 오후 30명의 대학 교수 해외연구 지원 증서 수여
- 구 회장, “대학이 곧 국가 경쟁력의 뿌리라는 믿음으로 28년간 해외 연구를 후원해왔다”며,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주시고, 후학들과 우리나라의 발전을 위해 연구 성과를 아낌없이 나누어 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
- LG연암문화재단, 1989년 국내 민간기업재단으로 최초로 교수 해외연구 지원사업 시작해 28년간 777명의 교수 선발하고 240여 억 지원
- 나노 기술, 물리학 등 기초 과학 기술 분야는 물론 경영, 사회과학, 문∙사∙철 등 다양한 분야의 교수들에게 1년간 해외연구비 지원

LG연암문화재단(이사장 구본무)은 28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LG는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을 통해 이공계, 사회과학, 경제∙경영, 어문∙역사∙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년 30명의 교수를 선발, 본인 및 배우자 왕복항공료와 1인당 연간 3만 6천 달러 상당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LG는 대학이 곧 국가 경쟁력의 뿌리라는 믿음으로 28년간 해외연구를 후원해왔다”며,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우리 기업들이 앞서 나갈 수 있도록 학문 성과를 높이고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주시는 한편, 연구 목표를 성취해 성과를 후학들과 우리나라의 발전을 위해 아낌없이 나누어 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은 80년대 말, 대학 교수들이 연구년을 활용해 해외 선진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여러 학자들과 교류하면서 보다 깊은 식견과 경험을 쌓고 돌아와 학문 발전과 후학 양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작한 공익사업이다.

LG연암문화재단은 올해를 포함해 지금까지 777명의 대학교수를 선발하고 총 240여 억 원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했는데, 이를 28년간 지속해 오기까지에는 우여곡절도 있었다. 90년대 후반 IMF 외환위기 당시 환율이 두 배 이상 치솟아, 달러 기반으로 해외 연구를 지원해왔던 이 사업을 중단해야 할 상황에 놓였었던 것이다. 하지만 어려운 시기일수록 국가의 미래를 위한 인재 양성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계속 이어왔다.

올해는 국내외에서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교수들이 이번 연암해외연구 지원사업에 다수 선발돼 그 권위를 높였다.

▲뇌의 신경전달 과정 세계 최초 관찰 성공, ‘미국화학회지’에 논문 게재한 포스텍 시스템생명공학부 이남기 교수 ▲영하 90도에서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 최초 개발로 주목 받은 성균관대 전기전기공학부 박진홍 교수 등이 그 예이다.

한편 이날 증서수여식에는 한민구 심사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을 비롯한 심사위원들과 선발교수 30명, LG 경영진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