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역삼역 칼부림 사건’ 제압한 시민 2명에게 ‘LG 의인상’ 수여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서울시 역삼역 인근 도로에서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남성을 제압해 피해자의 생명을 구한 김부용(80), 김용수(57)씨에게 지난 13일 ‘LG 의인상’을 전달했다.

사건 당시 현장을 지나가던 김부용, 김용수씨는 60대 남성이 피해 여성의 목과 가슴을 여러 차례 찌르는 것을 목격했다.

피해 여성은 피를 흘리며 주변 사람들에게 “살려 달라”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범인이 맹렬하게 흉기를 휘둘러 아무도 섣부르게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때 김부용, 김용수씨는 지체 없이 범인의 칼을 빼앗고, 강렬하게 저항하는 범인을 끝까지 제압한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이들의 용기 있는 행동으로 다행히 생명을 구한 피해 여성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범인은 피해 여성이 운영하는 결혼정보업체 회원으로 평소 업체에 불만을 품고 미리 준비한 흉기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본인들도 크게 다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이웃시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현장에 뛰어든 이들의 용기 있는 행동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총 47명을 선정했다.

관련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