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활동 복지재단

거센 불길 속에 뛰어들어 이웃 구해낸 외국인 근로자 니말氏에게 ‘LG 의인상’ 수여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지난달 10일 경북 군위군 주택 화재 현장에서 치솟는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할머니를 구해낸 스리랑카 출신 근로자 니말(39)氏에게 ‘LG 의인상’과 치료비를 포함한 상금 3천만원을 전달했다.

니말_01

‘LG 의인상’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 이웃을 위해 용기 있는 행동을 하고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시상해오고 있는 가운데 니말 씨는 외국인으로는 첫 수상자이다.

스리랑카에 있는 어머니의 암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5년째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니말 씨는 당시 인근 농장에서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집 안에 할머니가 갇혀있다는 말을 들은 니말 씨는 불길이 거세 누구도 현장에 접근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저하지 않고 불길 속으로 뛰어 들어가 할머니를 무사히 구해냈다.

이 과정에서 니말 씨는 얼굴과 폐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어 3주간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태이다.

니말 씨는 “평소 마을 어르신들이 자신을 따뜻하게 보살펴 준데 대해 고마워했고, 할머니를 구해내야 한다는 생각에 불길 속으로 뛰어들 용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LG 관계자는 “아무 연고 없는 이국 땅에서 자칫 자신의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주저하지 않고 치솟는 불길 속으로 뛰어든 니말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은 이웃 사랑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복지재단은 지난 11일 서울시 용문동 다가구주택 화재현장에서 온몸으로 불길을 막아 일가족을 구조한 최길수(34), 김성수(43) 소방관에게 투철한 사명감으로 구조활동에 살신성인 정신을 보여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LG 의인상’을 전달했다.

의인상_소방관

최 씨를 비롯해 화재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은 대피하지 못한 주민 5명을 구조하기 위해 다가구주택 안으로 진입해 먼저 3층에 있던 아이 2명과 4층 주민 1명을 구조했다.

두 소방관이 아이들 부모 구조를 위해 3층 집 안으로 진입하는 순간 벌어진 천장 틈 사이로 불길이 맹렬히 치솟아 퇴로가 막혔다.

이들은 유일한 탈출구인 창문으로 부모가 대피할 수 있도록 온 몸을 던졌다.

최 씨는 대피하는 과정에서 아이들 부모 몸에 불이 붙지 않도록 방화복을 입은 자신의 온 몸으로 불길을 막았고, 김 씨는 매트리스를 이용해 불길이 더 번지지 않도록 차단에 나섰다.

아이들 부모가 모두 탈출한 뒤 최 씨는 3층에서 뛰어내렸고, 김 씨는 불길을 뚫고 건물 밖으로 빠져 나왔다.

이 과정에서 최 씨는 허리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있었고, 김 씨는 얼굴과 손등에 화상을 입었다.

특히 소방관이 된지 두 달 밖에 안 된 새내기 대원인 최 씨는 부상으로 3주 뒤 예정된 결혼식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포스트